티스토리 뷰


밀물과 썰물이 생기는 이유, 달과 지구가 만들어낸 자연현상...'오호라~'




밀물과 썰물이 생기는 이유/사진=슈펀맨이돌아왔다 캡처

밀물과 썰물이 생기는 이유
밀물과 썰물이 생기는 이유, 달과 지구가 만들어낸 자연현상...'오호라~'

밀물과 썰물이 생기는 이유에 네티즌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먼저 밀물은 해수면이 높아져 해안의 바닷물이 육지 쪽으로 들어오는 것 가리키고, 반대로 썰물은 해수면이 낮아지면서 바닷물이 빠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밀물과 썰물이 생기는 원인 중 하나는 달과 태양이 끌어당기는 힘, 즉 인력(引力)이다. 또 하나 이유는 지구가 스스로 도는 자전(自轉) 때 나타나는 원심력(遠心力)이다. 원심력은 원운동을 하는 물체에 작용하는 것으로, 원의 바깥으로 나아가려는 힘을 말한다고 합니다.

달과 지구 사이에도 서로 당기는 힘이 작용한다. 이때 물은 육지보다 움직임이 자유롭기 때문에 달과 가까이에 있는 바닷물은 달의 인력에 끌리면서 물이 차올라 밀물이 된다. 상대적으로 빠져나간 부분은 썰물이 된다. 이때 달과 먼 지구 반대편도 밀물이 된다. 이 지역은 달의 인력보다 지구의 원심력이 더 커 바닷물이 차올라기 때문 입니다.


밀물과 썰물이 나타나는 이유는 달과 지구가 회전 운동할 때 생기는 것으로 지구로부터 달아 나려고 하는 힘에 의하여 발생합니다. 
즉, 달을 향한 바닷물은 달이 끌어당기는 힘에 의해 밀물이 되며 반대편 지구의 바닷물도 달이 끌어당기는 힘으로부터 벗어나려는 힘이 작용하여 밀물이 됩니다.

따라서, 지구가 하루에 한 번 자전하는 동안 한번은 달의 인력 에 의해서, 한번은 지구의 자전에 의한 원심력에 의해서 두 번의 밀물이 발생하게 됩니다. 
태양도 밀물과 썰물에 영향을 미치나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달보다 작습니다.

달은 음력 한 달을 주기로 지구 주위를 돌면서 보름과 그믐에 태양, 지 구, 달이 일직선 위에 있게 됩니다. 
이때는 태양의 인력이 합쳐지면서 밀물과 썰물의 차이가 가장 크게 됩니다. 이것을 '사리'라고 합니다. 
한편 태양, 지구, 달이 직각으로 배열되는 상현과 하현에는 인력이 분산되 어 밀물과 썰물의 차이가 가장 작아지게 되는데, 이것은  '조금'이라고 합니다. 
서해는 동해나 남해에 비해 바다가 육지 깊숙이 들어와 막혀 있는 형태이므로 밀물과 썰물 때 출구가 막혀 그 차이가 커지게 되벼, 이러한 밀물과 썰물의 차 이는 태양과 달의 인력에 의한 영향과 해안선 및 바다 밑의 모양과 크기에 영향 을 받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밀물 썰물의 수심 차이가 가장 큰 옹진 반도의 해안선에 의해 밀물과 썰물의 차이가 8∼10m로 매우 크지만, 속초는 수심이 깊고 굴곡이 없는 해안선의 영향 으로 밀물과 썰물의 차이가 0.5m 이내로 매우 작습니다.


바닷물이 하루에 두 번씩 밀물(만조)과 썰물(간조)이 생기는 현상.1) 조석 주기: 12시간 25분 (1일 2회)
2) 조석 원인: 주로 달의 인력 때문사리와 조금1) 사리: 조수 간만의 차이가 가장 클 때 (해수면 높이의 차가 최대)
달의 모양 - 삭(그믐 ●,음력 1일) 또는 망(보름 ○,음력 15일)2) 조금: 조수 간만의 차이가 가장 작을 때 (해수면 높이의 차가 최소)
달의 모양 - 상현(◐,음력7~8일) 또는 하현(◑,음력 22~23일)☞<보충설명> 
1)조석의 원인은 달의 인력뿐만 아니라 태양과 금성 등의 인력이 영향을 미친다. 
< 달의 인력 : 태양의 인력 : 금성의 인력 = 1 : 0.43 : 0.000052 >
2)사리와 조금은 약 15일을 주기로 반복된다. 즉 사리에서 다음 사리까지, 조금에서 다음 조금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15일 이다.대부분의 장소에서는 보통 하루 두 번의 만조와 간조가 있으며 특수한 장소에서는 하루 한번 만조와 간조만 일어나는 곳도 있다. 1일 2회 오르내리는 곳에서는 만조에서 다음 만조까지 또는 간조에서 다음 간조까지의 시간은 날에 따라 다소의 차이가 있으나 평균 약 12시간25분이다. 따라서 두 번 만조와 간조가 일어나려면 24시간50분이 소요되어 나날의 조시가 매일 약 50분씩 늦어지게 된다. 
어느 장소에서 달(太陰)이 그 지점의 자오선(子午線)을 경과한 후 만조 또는 간조가 될 때까지의 시간은 날에 따라 다소 변화하지만 대략 일정하다. 이 시간을 고조간격(高潮間隔) 또는 저조간격(低潮間隔)이라 하며 양자를 총칭하여 월조간격(月潮間隔)이라 한다. 고조간격과 저조간격은 날에 따라서 수십분의 범위 내에서 변화하는 것으로 각각의 평균치를 평균고조간격, 평균저조간격이라 한다. 
만조면과 간조면과의 높이의 차를 조차(潮差)라고 하는데 1일 2회조의 장소에서는 조차는 월령(月齡:朔으로부터 헤아린 일수)에 따라 변한다. 조차가 가장 큰 때는 삭(朔:월령0일) 또는 망(望:월령14일께)으로 부터 1∼3일 후에 일어나는데 이것을 한사리 또는 대조(大潮)라고 한다. 또 조차가 가장 작은 때는 상현(上絃:월령 7일께) 또는 하현(下絃:월령 22일께)으로부터 1∼3일 후에 일어나는데 이것을 조금 또는 소조(小潮)라고 한다. 사리때의 평균조차를 대조차(大潮差), 조금때의 평균조차를 소조차(小潮差)라고 한다. 또한 같은 날이라도 달과의 거리에 따라 조차가 달라지는데 그 변화는 작다. 
하루에 두 번 일어나는 오전의 만조(간조)와 오후의 만조(간조)는 각각 그 높이가 약간 다른데 이와 같이 높이에 차이가 나는 현상을 일조부등(日潮不等)이라고 하며 그중 높은 만조(간조)를 고고조(고저조), 낮은 만조(간조)를 저고조(저저조)라고 한다. 하루 두 번 물때를 일으키는 곳에서는 달이 적도 부근에 있을 때에는 일조부등이 매우 적으나 달이 적도로부터 남북으로 멀어져 감에 따라 일조부등이 커진다. 약 반개월(15일)이 지난날의 조석은 대략 같다. 즉 삭의날과 망의날 또는 상현의 날과 하현의 날에 있어서의 만조, 간조의 높이는 대략 같은 것이다. 또 약 6개월을 지나서 월령이 같은 날의 조석은 대략 같으나 오전과 오후를 반대로 한 것과 같다. 또한 같은 달에서 월령이 같은 날의 조석은 해마다 같다.
어느 기간, 예를 들면 1일, 1개월, 혹은 1년 동안에 변화하는 해면의 높이를 평균한 것을 그 기간의 평균수면(平均水面)이라고 한다. 그 높이는 끊임없이 변화하며, 우리나라 근해에서는 일반적으로 여름과 가을에 높고 봄과 겨울에 낮다.
일정한 장소에서 장기간 물때를 관측하면 이상과 같은 현상을 알 수 있다. 다른 많은 장소에서도 조석을 관측하면 조차, 월조간격, 일조부등 등의 상태가 각 장소에 따라 현저하게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된다. 따라 서 지리적 분포가 복잡한 어떤 지역에서는 수백리의 해안에 걸쳐 조석 현상이 거의 같으나 어떤 지역에서는 수십리만 떨어져도 조석 현상이 현저하게 차이가 남을 볼 수가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