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생활의달인 부산 초마면·탕수육의 달인 안창근 칠산동 '부광반점' 부산 3대 탕수육


친절의 주름이 깊게 팬 '부광반점'


동래의 '부광반점'처럼 이구동성으로 칭찬을 받는 집은 처음 본다. 음식업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한 번 가보라고 권하고 싶을 정도이다.

전화를 걸었더니 마침 쉬는 날이다. "더 좋은 서비스를 위해 오늘 하루 쉬겠습니다"는 전화 멘트가 흘러나온다. 같은 말도 이렇게 다르게 한다.

규모가 커서 교육이 철저한 집도 아니다. 부광반점은 너무도 평범한 동네 중국집이다.

특이하다면 가게 한쪽 벽면을 장식한 안창근(57) 대표의 각종 표창장과 감사장. 손녀인 안서연 양의 착한 어린이상이 "저요"하고 손을 번쩍 치켜들고 있는 것.

가게 일을 돕는 안 씨의 둘째 아들 경현 씨 역시나 참 친절하다. 이래서 '콩 심은데 콩나고 팥 심은데 팥이 난다'고 한다니까.

아무리 친절해도 맛이 없으면 못 먹는다. 먼저 나온 탕수육이 생각보다 작다. 알고 보니 여럿이 왔다고 탕수육을 아예 반으로 나눠 내놓은 것이다. 이걸 원래대로 합하면 양이 얼마나 되는 걸까.

탕수육의 고기 튀김은 아삭하게 씹히고, 소스는 달콤하다. 맛있다! 탕수육에 따라나온 짬뽕 국물(제대로 된 짬뽕탕이라고 불러야 맞다)도 괜찮다.

 


'부광반점' 안창근 대표는 "요리사 옷을 입으면 어깨가 무거워진다"고 말한다.

주문이 잘못 되었나? 볶음밥을 2개만 시켰는데 4개가 나왔다. 기분 좋게 먹으라고 양을 좀 더 만들어 사람 수대로 나눠 담아 나온 것이다. 볶음밥만 주문해도 몸에 좋은 목이버섯이 잔뜩 든 짬뽕탕이 나온다. 이 맛에 볶음밥을 주문한단다.

부광반점의 또 하나 매력! 여기서는 중국 짬뽕인 초마면을 맛볼 수 있다. 초마면은 기름기 없이 해물 자체에서 우러난 깊은 맛이 느껴진다.

과연 이렇게 장사를 해서 남는 게 있을까. 예전에 이 일대에는 중국집이 8곳이나 있었다. 지금은 다 사라지고 부광반점을 포함해 두 곳만 남았단다.

안 대표의 얼굴에는 오랜 미소가 만들어낸 '친절의 주름'이 보인다. 그는 "요리사 옷에는 무게가 있다"며 "학생들이 밥을 잘 먹으면 예뻐서 더 주고 싶다. 졸업한 뒤 찾아와 배고플 때 많이 줘서 고마웠다는 이야기를 하면 정말 기분이 좋다"고 말한다.

그는 30년간 쉬는 날마다 하루도 빠짐없이 봉사하러 다닌다. 처음 가도 단골같은 느낌이 나고, 음식에서 좋은 기운이 느껴진다.



생활의 달인 563회 방송 정보 * 달인 프로필 *

* 방송협조 *  

4. 초마면·탕수육의 달인 안창근 (男 / 63세 / 경력 48년)  

<부산 부광반점>


위치 주소 : 부산 동래구 칠산동 289-3

예약 문의 연락처 전화번호 : 051-557-5915

영업시간 매일 11:00~21:00 화요일 휴무 첫째주, 셋째주

가격 자장면 4,500 짬뽕 5,500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동래구 칠산동 289-3 | 부광반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