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수 겸 영화감독 이랑, 시상식 트로피 판매 논란 "아티스트 수입" 생활고 언급

가수 겸 영화감독 이랑이 시상식 트로피를 즉석에서 팔아버렸다. 한국 대중음악 현실에 대한 일종의 강력한 항의였다고 합니다.

이랑은 지난달 28일 서울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개최된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노래 '신의 놀이'로 최우수 포크 노래 부문을 수상했는데요.

그리고 무대에 오른 이랑은 트로피를 받은 뒤 전례 없던 소감을 말했습니다.

'명예, 돈, 재미' 세 가지 중 시상식에 '명예' 밖에 없다면서 이랑은 "1월에 내 수입이 42만 원이었다. 2월에는 좀 더 감사하게 96만 원이었다"며 "어렵게 아티스트 생활을 하고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면서 시상식 주최 측을 향해 "여러분들이 상금을 주시면 감사하겠는데, 상금이 없어서 팔아야 할 것 같다"며 객석을 향해 자신이 받은 트로피 디자인을 상세하게 설명하더니 "내 월세가 50만 원이라 50만 원부터 경매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후 이랑은 실제로 경매를 진행해 50만 원을 외친 한 관객에게 현금을 받고 트로피를 넘겼다. 경매를 성사시킨 이랑은 현금을 손에 쥔 채 "전 오늘 명예와 돈을 얻어서 돌아가게 되었다. 감사드린다"며 "다들 잘 먹고 잘 사세요"란 소감을 전하고 퇴장했습니다.

이랑의 이같은 전대미문의 트로피 경매는 많은 이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아이돌 가수 쏠림 현상이 심각한 한국 대중음악의 현실에 경종을 울리는 행위였다는 반응 입니다.

현 한국 대중음악 시장은 팬덤이 큰 아이돌 가수가 유리한 실시간 음원차트, 아이돌 가수 위주의 음악방송 등에 주도되며 다양한 장르의 많은 실력파 뮤지션들이 주목 받지 못하며 경제적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출처 - http://www.ddanzi.com/index.php?mid=free&document_srl=167466375

저게 음원 수익 분배 불만때문에 항의차원에서 했다고 


독립음악 싱어송라이터, 일러스트레이터, 영화감독 이랑 프로필

이다. 이랑이 본명이다. 2012년 첫 음반 욘욘슨 을 발매하였다. 

출생: 1986년 1월 5일 (이랑 나이 31세), 대한민국

음반회사: Somoim Records

앨범: 신의 놀이, 욘욘슨

학력

한국예술종합학교 영화과 예술사

2017년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포크 노래 부문 수상을 했는데, 무대 위에서 즉석으로 상패를 파는 위엄을 보여줬다... 월세가 50만원이여서 50만원부터 경매를 했는데, 딱 한명이 참여해서 50만원에 샀다. 젠트리피케이션에 대한 비판을 위해 행한 전위적인 퍼포먼스가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으나 본인의 트위터에 따르면 정말 생활고가 심각한 모양.


가수 이랑 몸매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