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부산 정관 정전 원인은 전기 민영화의 결과? "완전 복구에 일주일 이상 소요"

민간전력사도 '블랙아웃'..완전 복구에 일주일 이상 소요
복수 변압기·예비선로 규정 없어 지자체 지도점검서 벗어나

9일 부산 기장군 정관신도시에서 발생한 대규모 정전사고의 원인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정전사고는 정관신도시에서 전기를 공급하는 정관에너지 내 변압기 부근에서 시작됐다고 합니다.

한전에서 공급하는 15만4천V 전기를 2만2천900V로 변환하는 변압기 입구가 검게 그을려 변압기가 폭발한 것으로 추정됐는데요.

지난해 10월 정기점검에서 변압기에는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관에너지는 정기점검에서 변압기와 발전기 등 주요 설비를 점검했으나 이상한 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변압기 제조회사 관계자가 사고 현장을 찾아 조사를 벌였으나 변압기에 특별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변압기 자체에 이상이 없다면 변압기와 발전기를 연결하는 케이블 문제를 의심할 수 있습니다.

발전소는 설계 이상의 전압이 공급될 때 발전기를 보호하기 위해 케이블이 단락되도록 설계돼 있다고 합니다.

변압기 내부에서 비정상적인 문제가 발생해 과부하가 걸렸는지, 과부하 없이 케이블이 단락됐는지 정밀조사를 해봐야 정확한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이날 정관신도시 정전사고 당시 전기를 공급하는 민간전력회사도 '블랙아웃'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기를 공급하는 회사가 모든 전원을 상실하면서 복구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8만명이 사는 정관신도시에 전기를 공급하는 민간회사인 정관에너지는 이날 오전 10시 24분께 변압기와 발전기를 연결하는 케이블이 단락되면서 정전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정관에너지 관계자는 "정전사고 때 발전기를 비롯해 모든 전원을 상실했고 한전의 외부 전원을 발전기에 연결해 전기를 다시 공급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는데요. 

정부는 한전이 독점하던 발전시장을 민간에 개방했고 정관에너지는 10년 전 정관신도시가 개발될 때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변압기를 복수로 설치해 한 곳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다른 변압기를 통해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변압 과정 없이 한전이 공급하는 전기를 곧바로 받는 예비선로를 설치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문제는 변압기를 추가로 설치하는데 30억원이 필요하고 예비선로를 설치·유지하는데도 10억원 이상이 들어간다는 것 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민간에너지 회사를 관리·감독하고 있으나 복수 변압기와 예비선로를 의무사항으로 규정하지 않았습니다.

지방자치단체는 주민들의 생활과 직결된 민간에너지 회사의 지도점검에서 벗어나 있습니다.

이승우 기장군의회 의원은 "8만명의 주민이 사는 정관신도시에 전기를 공급하는 회사에 대해 지자체가 관련 정보를 보유하지 못하는 것은 문제"라며 "지금부터라도 지자체에서 민간에너지 회사의 전기공급 시스템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재발방지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http://www.ddanzi.com/index.php?mid=free&document_srl=163278248


현대 계열사? 부산 정관신도시 전체가 9시간 정전되서 난리났죠


가스 전기 민영화


산업부, '판매시장 규제완화' 법·시행령 연내 처리 추진
내년 상반기, 전력·가스시장 개방 로드맵 수립
朴 대통령 '에너지산업 규제개혁' 후속정책
정부 "황 총리 있어 예정대로" Vs 야당 "민영화 절대 불가"

전기료 누진제 개편이 끝나자 정부가 미뤄왔던 전력·가스시장의 개방을 본격 추진하고 나섰다. 정부는 “경제정책은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한다”며 연말부터 관련 규제를 풀고 독과점 시장에 경쟁체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규제가 풀리면 대기업이 독과점 사업자인 한전(015760)·가스공사(036460)를 거치지 않고 전력·가스 판매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다. 그러나 야당은 탄핵이 이뤄진 상황에서 민영화 우려가 있는 정책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산업부는 전력·가스 판매시장의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의 전기사업법 개정안과 도시가스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을 이르면 연내에 처리해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웠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에 계류 중인 전기사업법 개정안(정부 입법)은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한전을 거치지 않고 판매하는 내용이다. 가스 관련 시행령 개정안은 SK(034730) 등 LNG 직수입 사업자들이 가스공사를 거치지 않고 직수입한 LNG를 서로 판매(직도입 물량의 10% 이내)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당장 급진적인 시장 개방이 이뤄지지는 않지만 개방 물꼬를 트는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