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동치미’ 허수경, 아버지 어머니 '휴혼' 언급 "‘졸혼’ 자체적으로 휴식을 드렸다”

‘동치미’ 방송인 허수경이 부모님의 ‘휴혼’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4일 방송된 MBN ‘동치미’는 ‘우리 잠시 떨어져 살자’라는 주제로 배우 김용림, 방송인 허수경, 노래강사 문인숙, 코미디언 김지선, 변호사 장진영 등이 출연해 ‘졸혼’에 대해 대화를 나눴는데요.

이날 허수경은 “우리 부모님은 현재 휴혼 중이다. 서로 잠시 떨어져 지내는 의미로 내가 휴혼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어머니가 최근에 건강이 악화되셔서 내가 자체적으로 휴식을 드렸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허수경은 “여든이 넘은 어머니가 당장 심장 수술을 받아야 했던 상황이 왔었다. 어머니는 걱정하실 아버지를 대신해 나와 모든 걸 상의했는데, 그때 수술과 중환자실을 오가며 세 달이라는 시간이 걸렸다”며 “그런데 끝까지 아버지는 병의 심각성을 알지 못했다. 퇴원한 후에 어머니는 요양이 필요했지만, 가정을 돌보느라 쉴 수 없었고 결국 몸의 한계가 왔다. 어느 날 엄마가 ‘이러다 큰일 날 것 같다. 어떤 날은 차라리 큰일이 났으면 해’라는 말을 하시더라. 그래서 ‘엄마가 나를 정말 사랑한다면 내 옆에 오래 있어줘. 지금 나를 떠나버리면 엄마는 나를 배신하는 거야’라고 진심을 전했더니 엄마가 내 바람을 들어줬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허수경은 “그날부터 아버지 몰래 어머니의 짐을 조금씩 새 보금자리로 옮겼다. 그리고 모든 짐을 옮기고 나서야 아버지께 말씀을 드렸다. 다혈질이라 평생 본인의 성격대로 살아온 아버지는 어머니의 부재로 막막하고 허무함을 느끼고 있었던 참이었다. 나에게 엄마를 설득해달라며, ‘평생 고생만 시켜 미안하고 갚을 기회가 꼭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셨다”고 전해 시청자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2016/05/16 - [연예가뉴스] - '여유만만' 허수경 딸과 사는 제주도 집 공개 "허별이 위한 2층 침대방"

2016/08/08 - [불타는 청춘] - 스위스 제69회 로카르노 영화제 개막식 허수경, 세번째 남편 이해영교수 딸 별이 제주도 집 공개


허수경 딸과 고등학생 아들. jpg

허수경이 자신의 제주도 생활과 비혼상태에서 출산한 딸 허별을 공개했어요.

16일 오전 방송된 여유만만에 출연해 11년차 제주 생활과 제주집을 공개했는데요.

이 가운데 허수경의 딸의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어요.
 


알려진 것처럼 허수경은 두 번의 결혼과 이혼을 겪었는데
알고 보니 세 번째 결혼을 했다고 알려져 팬들을 놀라게 했어요.
택시에서 허수경은 결혼 3년차라고 밝혔어요.
당시 허수경은 남편을 5세 연상으로 국제 관계학을 가르치는 대학 교수라고 소개하고
덕분에 고등학교 1학년 큰 아들도 생겼다면서 아들은 용인 수지에서 학교를 다니고
딸은 제주도에서 생활한다고 전했어요.
 


7살 허수경 딸 별이 너무 귀엽네요 ㅎㅎ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