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군포 산후조리원, 신생아 6명 RSV 감염 "기침과 콧물 열 증상으로 폐렴 천식" 위험 




 


RSV 감염 심각성을 알리는 해외 방송. 미국에서 매년 200여명이 사망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CBS 방송 캡처]

경기도 군포시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들이 집단으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됐다. 이 산후조리원은 신생아들이 RSV 감염 증상을 보였음에도 보건소에 신고조차 하지 않고 계속해 영업을 이어갔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3일 군포시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해당 산후조리원에 머물던 신생아 6명이 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 이전부터 산후조리원에 머물던 아이들이 집단으로 RSV 감염 증상을 보여 병원에서 치료까지 받게 했지만 산후조리원 측은 보건소에 별도의 신고는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일주일 전부터 신생아들이 집단으로 감기 증상을 보이고 있다는 산모의 민원으로 소식을 알게 된 보건소는 지난 2일 A산후조리원에 임시폐쇄를 권고했다. 보건소는 지난 한 달간 조리원을 이용한 신생아 59명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 해당 산후조리원이 질병을 앓고 있는 산모나 영유아가 있을 경우 48시간 이내에 관할 보건소장에게 보고해야 한다는 모자보건법을 어겨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지난 한 달간 조리원을 이용한 신생아 59명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시작했습니다.

RSV 란? 겨울철 유행하는 바이러스로, 만 2세 이하 영·유아가 주로 감염된다. 기침과 콧물, 열을 동반하고,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의 경우 폐렴이나 천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경남 창원과 충남 홍성의 산후조리원에서도 감염 사례가 나왔습니다.

출처 - http://ko.healthline.com/health/respiratory-syncytial-virus-rsv#예방7


어떤 사람들은 심각한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감염에 걸릴 위험이 더 높습니다. 이러한 사람들에는 조산아, 면역체계가 약화된 사람들, 심장 또는 폐 질환이 있는 소아, 붐비는 환경에서 사는 사람들, 그리고 탁아소에 다니는 아이들이 포함됩니다. 65세가 넘는 노인들도 위험이 높습니다.


증상

나이에 따라,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증상이 각기 다를 수 있습니다. 증상은 통상적으로 감염 후 4-6일 이내에 나타납니다. 성인은 울혈이나 열 같은 경미한 증상들이 있습니다. 1세 미만의 유아가 가장 두드러진 증상을 나타냅니다.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의 흔한 증상(성인과 소아 모두)에는 다음이 포함됩니다:


천명

코막힘

빠른 호흡 또는 호흡곤란

산소 결핍으로 인한 푸르스름한 피부

숨참

기침

유아는 과민증, 권태감 또는 호흡곤란을 나타낼 수도 있습니다. 자신의 아이가 이런 증상들 중 하나라도 나타내면, 의사의 진찰을 받으십시오.


진단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감염을 진단하기 위해 사용되는 몇 가지 종류의 검사실 검사가 있지만, 가장 흔히 사용되는 것은 신속 진단 검사입니다. 이 검사는 코 분비물에 있는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항원을 찾습니다. 의사 진료실에서 비강 면봉 검체를 취해서 검사실로 보내 검사할 수 있습니다. 결과는 대개 1시간 이내에 나옵니다. 신속 검사가 음성인 경우, 의사는 혈액 내의 바이러스를 확인하기 위해 분비물의 바이러스 배양을 지시하거나 유전자 기술을 사용하는 더 민감한 검사를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치료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는 항생제 같은 약으로 치료할 수 없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특히 큰 아이들에서,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증상은 감기나 독감 같은 다른 호흡기 감염과 비슷합니다. 많은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사례들은 치료 없이 저절로 해소됩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많은 물을 마시는 것은 소아가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에서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코에서 나오는 점액을 고무 벌브로 자주 흡입하는 것도 유아의 울혈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어린 아이들, 특히 1세 미만의 유아에서,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는 더 심한 중증이 될 수 있으며 세기관지염(세기관지 또는 작은 기도들의 감염)과 폐렴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이 환자들은 입원해야 합니다. 정맥 주사, 산소 및 공기 가습을 이용한 치료가 필요하며 더 심산 중증 사례에서는 인공호흡기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합병증

소아에서,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감염이 세기관지염과 폐렴으로 진행하는 것 외에도, 귀 감염과 크루프(기침할 때 시끄러운 짖는 소리를 일으키는 성대의 염증과 부기)를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로 인하여 생긴 세기관지염에 걸리는 아이들은 천식이 생길 위험이 더 높아질 수 있습니다.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에 감염된 대부분의 아이들은 합병증이 있더라도 거의 없으며, 그 감염은 1주 또는 2주 후에 자연히 사라집니다.


예방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의 완치법은 없지만, 이 바이러스에 걸리고 퍼뜨릴 위험을 줄이는 방법은 있습니다.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는 다른 바이러스들과 유사하게 공기나 표면으로 방출되는 미세한 방울들을 통해 퍼집니다. 손을 자주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입과 코를 막으며, 식기와 물컵을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것은 모두 감염 위험을 최소화시킬 수 있습니다.


아이 근처에서 흡연하지 마십시오. 담배 연기, 특히 간접 흡연은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의 감염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팔리비주맙(Palivizumab)은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를 특정적으로 표적으로 삼는 항체이며 감염 예방을 위해 24개월 미만의 고위험 유아들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10월에서 3월까지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시즌 동안에 이 약을 근육 주사로 한 달에 한 번 투여합니다. 이 약은 중증 감염을 예방할 수 있지만, 이미 발생한 병을 완치하거나 치료할 수는 없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