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추석 전후 범죄 주의, 빈집털이와 승차권-상품권 등 인터넷 사기 예방법은?

추석 전후 범죄 주의, 예방법은?

‘추석 전후 범죄 주의’

추석 전후로 범죄에 대한 주의를 더욱 기울여야 합니다.

오는 26일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된다. 추석 연휴 일어나기 쉬운 대표적인 범죄는 ‘빈집털이'다. 20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명절 특별방범기간(8월25일∼9월10일) 발생한 빈집털이는 모두 875건으로 하루에 평균 51개 빈집이 털린 셈인데요. 

빈집털이를 예방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 집 안에 있는 척을 해야 한다. 대부분 주거 칩입 절도는 집 안에 사람이 있으면 발생하지 않기 때문 입니다

예약 기능을 이용해 TV나 라디오 등을 켜서 인기척이 나도록 하는 방법도 절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 도둑이 집에 전화를 걸어 부재 중인지를 확인할 수도 있어 집 전화를 휴대전화로 착신전환할 필요가 있습니다.


추석 전후 범죄 주의 (사진=DB)

그래도 절도가 우려되면 가까운 지구대나 파출소에 ‘빈집 예약 순찰제’를 신청하면 된다. 경찰이 일정 기간 신청한 빈집을 중심으로 순찰을 돌고서, 이상 유무를 신청인에게 문자 메시지 등으로 알려준다고 합니다. 

추석 연휴 승차권이나 상품권에 대한 수요가 커짐에 따라 이를 노린 인터넷 사기도 기승을 부린다. 지난해 추석 명절 전후 2주간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의 ‘사이버범죄 신고 시스템’1에 접수된 인터넷 거래사기 피해 건수는 하루 평균 6.3건으로 지난해 일평균 5.2건보다 21.3% 많았습니다. 

이런 인터넷 사기의 특징은 상품권이나 승차권을 시세보다 상당히 싸게 팔겠다고 유혹하면서 현금 거래를 요구한다는 것이다. 피해자가 이를 믿고 돈을 계좌로 보내면 사기 판매자는 상품권 등을 주지 않고 잠적해버린다. 인터넷 사기에 당하지 않으려면 카드 결제나 에스크로제를 반드시 이용해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