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TV서프라이즈 휘트니 휴스턴 VS 머라이어 캐리 라이벌? 구도 진실 장례식 연설 


 휘트니 휴스턴(49)의 죽음을 머라이어 캐리(43), 옥주현(32) 등 국내외 스타들이 애도하고 있다. 

1990년대 휘트니 휴스턴의 라이벌인 캐리는 1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휘트니의 가족과 팬들에게 애도를 표한다"며 "그녀가 세상을 은혜롭게 해준 가장 위대한 목소리를 가진 한 사람이라는 사실은 절대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가수 옥주현(32)도 트위터에 "휘트니 휴스턴님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가슴이 아프다"며 "사랑하고 존경한 첫사랑같은 싱어"라는 글을 남겼다. 방시혁(40) 프로듀서는 "휘트니 휴스턴 사망이 진짜인가요? 믿을 수 없어. 휘트니 휴스턴은 내 어린 날의 영웅"이라며 놀랐다. 

한국의 누리꾼들은 휴스턴의 죽음이 전 남편인 보비 브라운(43) 탓이라며 아쉬워하기도 했다. "보비 브라운을 만나면서 그렇게까지 무너진 것", "보비 브라운이 휘트니 휴스턴에게 마약을 하게 해서 이렇게 된 것", "휘트니 휴스턴이 악동 종결자 보비 브라운과 연애한다고 할 때부터 불길했다"는 것이다.

한편 11일 사망한 휴스턴은 캐리, 셀린 디옹(44)과 함께 세계 3대 디바로 통하던 팝 슈퍼스타다. 

그래미어워드에 33회 노미네이트돼 6차례 수상했다. 또 빌보드 뮤직어워드 16회, 아메리칸 뮤직어워드 22회 등 2010년까지 상을 415개나 받으며 세계 최다 수상 여자가수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누적 음반판매량은 1억7000만장에 달한다 


라이벌 구도처럼 불리는 3대 디바 머라이어 캐리, 휘트니 휴스턴, 셀린 디온은 정작

사이가 좋았음.

머라이어 캐리가 데뷔하고, 휘트니 휴스턴과 서로 비교되며, 라이벌 구도로 엮일 때가 많았어.

몇 토크쇼에선 대놓고 관련된 질문을 받기도 했지.

사실 서양문화권에선 이런 질문을 받으면, 상대를 조금 까고서라도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는게 보통이야...

우리나라에서처럼 '아유, 전 그 사람에 비하면 별거 아니쥬. 과찬이에유.' 라고 말하면

오히려 굉장히 자존감 낮은 사람처럼 이상하게 느낀다고 해....

아무튼 그런 인터뷰에서 휘트니는 '서로 비슷한 톤이 있지만, 난 그녀가 대단한 가수라고 생각한다.' 고 말했고

머라이어는 '서로 비슷할 수도 있지만, 그녀는 보컬리스트고

나는 곡을 작사작곡하는 싱어송라이터라 차이가 있다.'고 말해.

그리고 정작 두 가수가 제대로 만난건둘이 듀엣으로'이집트 왕자' OST를 녹음할때야.

후에 미드 '글리'의 배우 '대런 크리스'는 한 파티장에서

머라이어가 자신에게 휘트니를 소개시켜줬다고 인터뷰 했었고

휘트니가 세상을 떠난 후 머라이어 캐리는 그녀의 장례식에서 연설(?)을 하며 눈물을 참기도 해.

그리고 셀린 디온은 유독 휘트니보다 머라이어와 더 라이벌 구도로 엮였는데,

정작 그녀는 '머라이어가 나에게 공연을 하자고 한다면 난 어디든 갈 것이다.'라고 말했고,

머라이어 캐리가 닉 캐논과 재혼 후 불임으로 힘들어하자,

전화로 '침술'을 권해줬다고 해.

(참고로 셀린 디온은 무서운 연예계에서 적이 없을 정도로 어마어마하게 성격이 좋다고...)

+ 참고로 머라이어 캐리는 인맥도 상당히 넓은데, 비욘세&제이지 부부와도 상당히 친함.

한 인터뷰에서 비욘세가 선물해준 거라며 나비(머라이어의 시그니처) 반지를 끼고 나와서 자랑하기도 함.

출처 - http://www.instiz.net/clip/811197

신비한TV서프라이즈 749회 방송일2017-01-22 


Ⅲ. 휘트니 휴스턴 VS 머라이어 캐리

 1998년, 미 전역에서 큰 화제를 모은 소식. 그것은 세기의 듀엣곡이 발표를 앞두고 있다는 것이었는데… 그 주인공은 당대 최고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과 머라이어 캐리였다! 세기의 라이벌이었던 두 디바의 이야기!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