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상문학상 소설가 정미경 별세 이유? 향년 57세 빈소 한림대성심병원 발인 20일

[서울신문]소설가 정미경씨가 18일 오전 4시 급환으로 별세했다. 57세.

 


정미경 소설가

고인은 1960년 경남 마산에서 태어나 이화여대 영문학과를 졸업했다.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희곡 ‘폭설’이 당선돼 등단했고, 2001년 세계의문학에 ‘비소 연인’을 발표하며 소설가로 작품 활동을 해 왔습니다.

치밀한 관찰력과 섬세한 문장을 바탕으로 현대 자본주의의 속물성과 불안 등을 파헤치는 작품을 썼다. 특히 2000년대 부르주아 계급의 허위의식을 소재로 하는 문단의 새로운 경향을 주도했다는 평을 받았다고 합니다.

2002년 소설 ‘장밋빛 인생’으로 오늘의작가상을, 2006년 ‘밤이여, 나뉘어라’로 이상문학상을 수상했다. 대표작으로는 소설집 ‘나의 피투성이 연인’, ‘발칸의 장미를 네게 주었네’, ‘프랑스식 세탁소’와 장편소설 ‘이상한 슬픔의 원더랜드’ 등이 있습니다.

유족으로는 정미경 남편 김병종 서울대 미대 교수, 아들 지훈(서원대 겸임교수)·지용(조각가)씨가 있다. 빈소는 한림대성심병원 장례식장 VIP2호실이고, 발인은 20일 오전 8시다. (031)386-2345.


소설가 정미경 프로필

정미경은 대한민국의 소설가이다. 경상남도 마산시 출신으로, 이화여자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87년 희곡 〈폭설〉로 데뷔하였으며, 2002년 오늘의 작가상, 2006년 이상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 위키백과

출생: 1960년 2월 4일 (정미경 나이 56세), 정미경 고향 마산시

함께 찾은 검색어: 박효정, 박종효, 김갑성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