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기 포천 길고양이 AI 감염 증상 의심 사례 발생 "미국 맨해튼 수의사 등 전염" 의심 

 


고양이 AI 감염 의심 사례 발생, 경기 포천시에서 고양이가 조류인플루엔자(AI)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5~26일 포천시 소재 가정집에서 키우던 수컷 고양이 1마리와 길고양이 새끼 1마리가 잇따라 폐사한 채 발견됐다. 고양이 주인이 지난 26일 경기도에 신고하며 이같은 사실이 알려졌는데요. 

포유류에서 AI 감염사례가 발생한 것은 지난 2014년 개에서 AI 항체가 발견된 이후 처음 입니다.  

길고양이 7마리(어미 1마리, 새끼 6마리)는 해당 가정집에 먹이를 구하기 위해 찾아왔으며 폐사한 집고양이(수컷)와 가족관계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폐사한 집고양이 수컷 1마리는 경기도 북부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를 실시한 결과 AI 바이러스 의심판정을 받았다. 경기도는 현재 경북 김천 소재 농림축산 검역본부로 시료를 송부해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태 입니다. 

새끼 고양이 6마리 중 3마리는 폐사했다. 검역본부는 이미 매장된 1마리를 제외한 나머지 2마리에 대한 검사를 실시할 예정 입니다. 

살아있는 새끼 고양이 3마리는 이날 경기도에서 포획했으며 오는 31일 검역본부로 송부할 방침이다. 도 당국은 현재 어미 고양이의 포획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현재 검역본부 역학조사팀이 포천 현장에 파견돼 조사 중이며, AI 바이러스 유형 가운데 ‘H5’형으로 확인됐다. 고병원성 여부에 대해서는 오는 31일 중으로 결과가 나올 예정 입니다.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는 폐사한 고양이와 접촉한 사람의 AI 인체감염 여부를 조사하였으며, 예방을 위해 항바이러스제를 처방했다. 현재까지 의심증상자는 없으며, 향후 10일간 의심증상이 발생하지 않는지 감시를 해나갈 방침 입니다. 

이와 함께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에 고양이 AI 의심사례 발생지역 주변의 길고양이를 포획해 정밀검사를 실시하도록 조치를 내린 상태 입니다.  

포천은 최근 AI가 발생한 지역이다. 폐사한 고양이에게서 H5N6형과 같은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확인될 경우, 야생조류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커진다고 합니다.

고양이로부터 사람이 AI에 감염된 경우는 지금까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미국 맨해튼 동물보호소의 한 수의사가 고양이로부터 AI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돼 현재 미 보건당국이 정밀조사를 진행 중이다. 그러나 인체감염 의혹이 제기된 AI 바이러스는 H7형으로 포천에서 발생한 AI 바이러스와 다르다고 합니다. 

미국 보건당국, 고양이→사람 AI 전염됐을 가능성에 긴장

감염 고양이 사육 동물보호센터 수의사 AI 감염 증상 

미국 보건당국이 고양이가 사람에게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를 전염시켰을 가능성에 긴장하고 있다.


25일 의학 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뉴욕시 보건당국은 맨해튼 동물보호소의 한 수의사가 고양이로부터 AI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수의사는 가벼운 증상을 앓고 나서 회복됐다. 당국은 현재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다. 만약 사실로 확인되면 이는 고양이에서 사람으로 AI가 감염된 첫 사례가 된다.


전체기사 본문배너

그동안 중국 등 여러 나라에서 양계장 등 많은 조류와 직접 접촉한 사람 중에 AI에 감염되어 앓거나 사망한 사례는 여럿 있었으나 개와 고양이 등 가축에서 감염된 사례는 발견된 바 없었다.


100여 마리의 버려진 고양이 등을 보호하는 이 센터에선 최근 한 달여 사이에 45마리 이상의 고양이가 H7N2 AI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대부분 지속적 기침, 콧물, 고열 등 보통 AI 감염증세를 보이다가 가볍게 앓고 나았거나 회복 중이지만, 한 마리는 사망했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숨진 고양이의 경우 처음엔 가벼운 증상을 보이다 결국 폐렴 등으로 증상이 악화했다면서 바이러스가 '독한 변종'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직 이 동물보호소에 AI바이러스가 퍼진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으나, 보건당국은 사망한 고양이가 지난달 보호소에 오기 전에, 감염된 비둘기 등 조류 사체를 먹거나 다른 감염 길고양이에게서 전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국에서 AI 바이러스에 고양이가 감염된 것이 확인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보건당국은 이와 함께 수의사가 AI 증상을 보인 것을 우려하고 있다.


데이비스 캘리포니아대 수의과대학 브루노 초멀 교수는 공영 NPR방송에 "바이러스가 새로운 종의 동물에 감염되는 일을 우려하는 건 사람에게도 전염될 가능성을 높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초멀 교수에 따르면, 사람들 사이의 독감 대유행은 조류가 아닌 특정 동물에서 사람으로 바이러스가 감염된 일이 발생한 이후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예컨대 2009년 H1N1 독감의 대유행은 AI 바이러스에 감염된 돼지에게서 사람으로 이른바 돼지독감 전염이 이뤄진 다음이라는 것이다.


2004년 무렵 고양이도 AI 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이 제기되자 당시 각국 보건당국은 "가능성이 희박하거나 없다"고 밝혔으나 이후 고양이도 H1N1 바이러스에 감염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미국 보건당국은 H7N2 바이러스가 사람에게도 전염될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낮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당국은 그러나 H7N2 AI 바이러스가 미국 내에서 고양이들에 확산하고 있으니 AI 증상을 보이는 고양이들과 키스하거나 코를 부비거나, 껴안는 등의 접촉을 자제할 것 권고했다.


특히 암, 당뇨, 심장, 간, 신장 질환을 앓는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나 노약자들은 더욱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