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네티즌수사대 "세월호 진실 오늘 오후 4시16분 공개"




네티즌 수사대 ‘자로’가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담은 다큐멘터리 세월엑스(SewolX)를 25일 오후 4시16분 공개합니다.

자로는 이날 SNS에 “다큐 SEWOLX는 오후 4시 16분에 올릴 예정이다”라며 “파일 용량이 워낙 커서 업로드하는 데 시간이 지체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업로드 시간이 지연될 경우 바로 알리겠다”며 “많이 기다리게 해서 죄송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자로는 지난 19일 “감히 그날의 진실을 말하려 합니다”라는 장문의 글과 함께 약 45초 분량의 세월엑스(SEWOLX) 티저 영상을 올렸습니다.

자로는 “그동안 세월호 침몰 원인을 찾기 위해 미친 듯이 달려왔다”며 “이제 제가 찾아낸 진실의 흔적들을 세상에 공개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랜 시간 동안 비밀리에 세월호의 진짜 침몰 원인을 파헤쳐 왔다”며 “수많은 밤을 하얗게 지새우며 방대한 자료를 검토한 끝에 마침내 하나의 결론에 도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제는 감히 ‘진실을 봤다’고 말할 수 있다”면서 “제가 본 진실을 보여드리기 위해 다큐멘터리를 하나 만들었다. 별이 된 아이들에게 보내는 크리스마스 선물”이라고 마무리했습니다.

함께 첨부된 티저 영상은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는 말로 시작해 ‘세월호 사고 시각 8시49분에 무슨 일이 있었을까’라는 질문을 던진다고 합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이 영상은 조회수 85만건을 넘어서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한편, 자로는 네티즌 수사대로 2013년 국정원의 대선 개입 혐의를 뒷받침할 근거를 찾아낸 것을 계기로 온라인에 이름을 알렸습니다.

또 자로는 2014년 6월 정성근 문화체육부 장관 내정자가 SNS에 올린 정치 편향적인 글을 공개, 정 내정자가 국회 검증 과정에서 자진사퇴하기도 했습니다.

 네티즌수사대 자로가 SNS를 통해 공개한 세월엑스(SewolX) 다큐멘터리 티저 갈무리. 


세월호 엑스 제작 네티즌 수사대 자로 인터뷰 육성 공개!

SBS 시사 전망대에서 인터뷰를 했었네요!

 

"세월호 참사의 정말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시작하고 싶다1"




출처 - http://todayhumor.com/?humorbest_1356614 

JTBC 뉴스룸 - 자로 세월호 외부 충격 침몰설 주장.

뉴스룸에 스포가 나왔네요.

행적분석으로 세월호는 복원력 문제로 침몰한게 아니라 외부 충격으로 침몰 했다는걸 밝혀냈다네요. 

내일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공개 한다네요.

전에 파파이스에서 나온것과 비슷한 얘기인지 궁금하네요.

자로 "세월호 잠수함 충돌 의혹? 역추적했다"

 


 ▲ 세월호 진실, 자로/사진=자로 홈페이지

세월호 일본잠수함 충돌했을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주장한다. 울도 부근을 <네이버> 지도([그림 8]을 참조)에서 보면 바다의 깊이가 표현되어 있다. 섬 바로 동쪽과 남쪽이 짙은 푸른색인데, 이곳의 수심은 30-40m정도라고 한다. 서해 바다에서, 그것도 섬과 닿아 있는 부근치고는 매우 깊다. 잠수함이 활동하기에 적당하지는 않지만8), 수면 가까이 운항한다면 불가능하지는 않고, 또 그래서 충돌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 한미독수리훈련은 공식적으로는 미국과 한국이 참여하고 있지만 일본도 참여하고 있다는 것, 미ㆍ일ㆍ한의 연습이라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세월호 진실을 25일에 공개하겠다는 네티즌 수사대 자로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자로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잠수함 충돌 의혹을 역추적해 화제가 되고 있다.

22일 자로는 세월엑스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25일 세월호 진실을 알리겠다고 밝혔고, 현재 해당 영상은 유튜브 조회수 115만을 넘어섰다.

자로는 세월호 참사 이후 일년 넘게 세월호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자로가 지난해 세월호 잠수함 충돌 의혹을 역추적 했다는 글 또한 눈길을 끌고 있다.

당시 자로는  "세월호 잠수함 충돌 의혹을 역추적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자세한 사진과 글을 증거로 제시했다.

자로는 "근거 없는 주장이 많아질수록 진상규명은 더욱 어려워진다"며 "구체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합리적 의심을 통해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추적해 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먼저 자로는 "2014년 8월 8일, 다음 아고라에 세월호가 잠수함과 충돌했다는 글이 올라왔고 조회수가 무려 '230만'이 넘었다. 그리고 지금도 SNS와 각종 커뮤니티에 계속 확산되면서 소모적인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를 객관적으로 검증하겠다고 나섰다.

첫 번째로 '세월호 선수 하단의 긁힌 부분이 잠수함과 충돌한 결정적 증거?'라는 제목을 "세월호 참사가 터지기 바로 전날인 2014년 4월 15일 12시 47분에 촬영된 세월호의 사진을 보면 선수 하단에 이미 긁힌 자국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두 번째로 故박수현 학생이 남긴 잠수함 영상을 언급하며 "故박수현 학생이 남긴 것은 영상이 아니라 '사진'이다. 위 영상은 해당 사진을 포토샵에서 색상을 조정하며 변화하는 과정을 캡쳐하여 인위적으로 만든 GIF파일로 보인다. 故박수현 학생이 오전 6시 26분에 찍은 사진은 '그 시간에 이미 세월호가 최소한 5도 이상 기울어져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이지, 잠수함과 연관돼 있다는 근거는 없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잠수함이 세월호를 침몰시키려고 밀어내고 있다'는 의혹에 "이 사진의 출처는 4월 28일 YTN 보도 중 해경 123정이 촬영한 영상을 캡쳐한 것이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화면 해상도가 매우 떨어진다. 그래서 저는 해경 123정이 촬영한 원본 파일을 입수하여 확대해봤다. 해당 장면은 총 9초 분량이었으며, 이를 3초 단위로 캡쳐하여 정리했다. 결론은 잠수함이 아닌 그냥 컨테이너 박스였다. 뒤쪽 컨테이너 박스가 우측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확연하게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자로는 "사실 세월호 잠수함 충돌설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이유가 하나 있다. '이준석 선장을 대신해 세월호 조타 지휘를 맡았던 3등항해사 박한결이 잠수함을 봤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는 소문 때문이다. 이 소문의 진실은 이렇다"며 지난 2014년 6월 10일에 열린 재판에서 3등항해사 박한결의 변호인의 발언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자로는 "사실 오늘 제가 올린 글은 정부가 해야 했던 일이다. 세월호 특별법을 무력화시키는 시행령을 통과시킨 박근혜 정부에게 진상규명 의지가 남아있는지 의심스럽다. 그렇다면 세월호가 잠수함에 충돌했다는 것은 진실이 아닐까? 그건 아직 모른다. 저도 잠수함 충돌 가능성을 아직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세월호가 급변침한 이유에 대해 아직 아무것도 제대로 밝혀진 것은 없다. 잠수함이나 스텔스 군함 때문인지, 기계고장 때문인지, 단순한 실수 때문인지, 고의 침몰 의도가 있었는지 아직 모릅니다. 모든 가능성에 대해 열어놓고 제대로 된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 저는 앞으로도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추적할 것이다. 진실은 결코 침몰하지 않음을 믿는다.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마침내 자로가 세월호 진실을 밝히는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나서자 일부 네티즌들은 자로의 신변을 걱정하는 걱정이 담긴 글을 남기고 있다.

이에 자로는 "어제부터 무수히 듣고 있는 말들. '절대 자살 안 한다고 남겨두세요' ''자료 꼭 백업해두세요' '라면 먹지 마세요' '등산하지 마세요' '혼자 다니지 말고 밤길 조심하세요' 우리 사는 세상 참 무섭다"라는 글을 남겼다.

네티즌 수사대 자로님 유투브 주소 입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Qsc-QQ1sgOy4PEgzDYCWXw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