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제터널, 공사 현장 '공개'..2017년 상반기 개통이 목표 '72% 공정'


인제터널 공사 현장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2017년 상반기 개통을 목표로 건설 중인 국내 최장 터널인 인제터널 공사현장이 공개됐는데요.

한국도로공사 홍천양양건설사업단은 동홍천에서 양양까지 71.7km에 걸친 동서고속도로 가운데 백두대간에 가로막힌 방태산과 점봉산 자락을 관통하는 인제터널을 건설 중 입니다.

2017년 상반기 개통이 목표로 현재 공정률은 72% 입니다.




 

평창진부에서 강릉까지 21km 복선전철 대관령터널을 뚫고있는데 국내최장터널이라고 합니다

앞서 서울∼동홍천 구간(78.5km)은 2009년 10월 개통했습니다.

강원 인제군 기린면 진동리에서 양양군 서면 서림리에 잇는 이 터널은 총연장 11km에 달하는 국내 최장 도로 터널로 세계에서 11번째로 길다고 합니다.

인제터널은 2009년 4월부터 굴착을 시작해 연인원 5만 명에 중장비 2천900여 대를 투입, 우리나라 토목 역사를 새로 쓰고 있습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현재 터널의 토목공사는 88%가량 이뤄진 상태로 앞으로 기계와 전기 설비 등 마감공사와 도로포장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터널은 졸음운전을 예방하고자 직선이 아닌 S자 곡선으로 만들어졌으며 측면에 57곳의 피난 통로가 곳곳에 뚫려 있습니다.

머리 위로는 5m 간격으로 물 분무 설비가 끝없이 이어졌습니다.

200m 이상 하늘로 뻗은 수직갱을 통해 터널 내부 공기를 순환시키는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인제에서 양양 방향 터널의 경사가 약 2도가량 내리막길로 이뤄져 터널 처음과 끝의 지표 차이도 상당한 탓에 날씨 변화도 감안해야 한다고 도로공사 관계자는 귀띔했습니다.

인제터널 완공과 함께 동홍천∼양양간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서울에서 동해안까지 운행시간이 3시간에서 1시간 30분으로 단축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진광 홍천양양건설사업단 단장은 "세계 최고의 기술력이 집약된 가장 안전한 터널을 만들어 보이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