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팬텀싱어' 윤소호 심사평 "윤상, 뮤지컬계 아이돌? 실망 크다" 마이클 리 호평 

뮤지컬 스타 윤소호가 혹평 세례를 받았습니다.

11일 첫방송된 JTBC '팬텀싱어'에서는 최종 예선전이 그려졌다. 뮤지컬계 스타 윤소호가 출연해 참가자들을 긴장케 했습니다.

윤소호는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내며 노래를 열창했다. 윤상은 "반주를 주문을 해서 만든 거냐. 본인하고 맞냐"면서 "처음 4소절은 노래를 들었는지 웅얼거리는 것을 들었는지"라고 혹평했습니다.

이어 "피아노는 너무 느리고 음은 못 내고, 그걸 자각하지 못했다면 평생 누가 정해준 노래만 불러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뮤지컬계 아이돌이라고 기대했는데 기대만큼 실망도 크다"고 전했습니다.

 


반면, 마이클 리는 좋게 들었다면서, 노래로 교감했고 매력이 있다고 호평했습니다.

1조에서는 뮤지컬배우 최경록과 고은성이 뽑혔다. 최경록은 잘 한다는 칭찬은 받았지만, 김문정은 "그 정도로 하는 사람은 많다"면서 평범하다고 심사평을 남겼다. 뮤지컬계의 라이징 스타 고은성은 극찬을 이끌었다. 미성을 자랑한 중학생 이준환은 탈락했습니다.

2조에서는 맨해튼 음대 출신 이동신, 윤민수의 보컬 트레이너 유슬기가 합격했다. 또한 '방귀대장 뿡뿡이'의 짜잔형 정휘도 합격권을 얻었다. 반면, 윤종신이 매우 마음에 들어한 회사원 임광현은 탈락했습니다.

3조에는 실력파 참가자들이 대거 출격했다. 양세형을 닮은 뮤지컬 지망생 박유겸. 김문정은 기대에 못 미친다고 혹평했지만, 그의 노래에 지휘를 해줘 다른 참가자들의 부러움을 샀습니다.

그결과 박유겸, 오세웅, 이벼리, 박상돈, 윤소호까지 다섯 명이 합격했다. 이로 인해 10명의 합격자가 확정됐습니다.

[팬텀싱어]윤소호 레미제라블 하이라이트 듣기 동영상 


뮤지컬배우 윤소호 프로필

출생: 1991년 11월 20일 (윤소호 나이 24세)

윤소호 고향 대구 광역시

종교 천주교(세례명 : 제노)

학력

대구도원고등학교

서울예술대학교 연기과 휴학중

윤소호 본명 본명 이정훈

1991년 생, 2016년 기준 26세로 같은 뮤지컬 배우들인 이재균, 손승원 등과 함께 이름이 알려진 배우들 중 가장 어린 축에 속하는 배우이다. 2011년부터 2012년까지 공연된 뮤지컬 쓰릴 미의 '그' 역을 통하여 데뷔했으며, 당시엔 본명인 '이정훈'으로 활동했으나 2012년의 번지점프를 하다 초연을 기점으로 김수로가 운영하는 로브라더스에 합류하면서 '윤소호' 라는 예명으로 활동하고 있다.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