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경락 경위 유서 공개 "정윤회 문건 수사 때 우병우의 민정비서관실서 회유"

한일 전 서울경찰청 경위 폭로당시 검찰 압수 한씨 휴대전화엔"최순실이 대통령 개인사 다 관장승마협회서 갑질" 녹음 있었지만민정비서관실서 조기 진화 추정우병우, 사건 수습 뒤 민정수석 영전

 


한일 전 서울경찰청 경위는 10일 “진실을 말하지 못해 최경락 경위와 유족에게 늘 미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선 실세 의혹을 그때 파헤쳤다면 나라가 이렇게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익 기자

이른바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의 핵심 피의자였던 한일(46) 전 경위가 10일 “문건 유출자로 지목돼 수사받을 때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의 회유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2014년 12월 서울경찰청 정보분실 소속이었던 그는 최순실(60)씨의 전 남편 정윤회(61)씨가 비선 실세로 활동하고 있다는 내용이 든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로 서울중앙지검의 수사를 받았다.한 전 경위는 “그해 12월 8일 오후에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의 P행정관이 연락해와 ‘문건을 최경락 경위에게 넘겼다고 진술하면 불기소도 가능하다’며 협조를 종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바로 전날에 당한 검찰의 압수수색 때 제출한 내 휴대전화에 저장된 내용들을 그가 알고 있었다. 내가 최 경위에게 이런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그 뒤 한 전 경위는 “최 경위에게 문건을 넘겼다”고 검찰에서 진술했고, 최 경위는 언론에 이 문건을 제공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최 경위는 닷새 뒤인 13일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최 경위는 유서에 ‘민정비서관실에서 그런 제의가 들어오면 흔들리는 것은 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썼다. 이후 검찰은 박관천(50) 전 경정이 청와대 근무 때 만든 문건을 가지고 나와 정보분실에 둔 것을 한 전 경위가 복사해 최 경위에게 넘겼고 이를 최 경위가 언론에 유포했다고 결론 내렸다.

 


최경락 경위가 2014년에 남긴 유서. [중앙포토]

한 전 경위 말이 사실이라면 당시 민정비서관실이 검찰의 보고를 받아가며 사건 조기 진화를 위해 수사에 개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민정비서관은 우병우(49) 전 민정수석이었다. 그는 이 사건을 수습한 뒤 수석이 됐다. 한 전 경위는 “당시 압수당한 내 휴대전화에는 ‘최순실이 대통령의 개인사를 관장하면서 대한승마협회 등에 갑질을 하고 있다’는 정보가 들어 있었다”고 밝혔다. 문건 수사 당시 검찰과 민정비서관실에서 이러한 최씨 비리 관련 정보를 입수하고도 묵인했다면 직무유기에 해당할 수 있다. P행정관은 10일 “(한 전 경위와의) 만남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한 경위와의 일문일답.

Q : 왜 2년 가까이 된 뒤에야 털어놓나.
A : “당시에는 너무 무서웠다. 말단 공무원이 청와대·검찰과 맞서려고 하니 겁이 났다. 이제라도 이야기하는 것은 최 경위에 대한 미안함 때문이다. 끝까지 침묵을 지키면 유서가 거짓말이 되지 않나. 고인(故人)에게 예의를 지키고 싶었고 이제는 말을 해도 되겠다는 판단도 섰기 때문이다.”

Q : 당시 상황은.
A : “체포 하루 전인 8일 오후 4시쯤 P행정관한테 전화가 왔다. 공중전화였다. 처음에는 서울 남영동의 선배 사무실에서 만났고 이후에 근처 카페로 이동했다. ‘청와대 문건을 복사해서 최경락 경위에게 넘겼다고 진술해라. 그럼 책임을 묻지 않을 수도 있다’고 했다. 하루 전 내가 검찰에 제출한 휴대전화 속 정보들도 이미 알고 있었다. 내가 문건을 복사했다는 내용도 그 안에 들어 있었다.”

Q : 흔들렸을 것 같다.
A : “내가 복사를 해준 건 맞으니까 흔들렸다. 그래서 최 경위도 배려해 주겠느냐고 물었더니 ‘얘기해 보겠다’고 했다. 최 경위에게 연락했는데 ‘정윤회 문건을 절대로 기자에게 주지 않았다’고 했다. 내가 문건 복사해 준 건 사실이니 그냥 그렇게 말하고 선처받자고 얘기했다. 최 경위가 ‘죽어도 못한다. 내가 한 짓이 절대 아니다. 너 회유당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곧바로 체포가 됐고 구속영장 기각돼 풀려나자마자 최 경위가 목숨을 끊었다.”

Q : 압수된 휴대전화에 어떤 정보가 있었나.
A : “난 그때 승마협회 비리를 조사하고 있었다. 그 휴대전화에 이와 관련한 통화 내용들이 녹음돼 있었다. 최순실이 대통령 개인사를 다 관장한다는 정보도 들어 있었다. 그런데 검찰 수사 때는 아무도 이에 대해 묻지 않았다.”

Q : 승마협회 조사하고 있어서 불이익 받았다는 생각은 안 했나.
A : “그건 내가 알 수 없다. 다만 억울한 측면도 있다. 난 정윤회 문건은 써먹은 적도 없고 사무실에 있는 걸 복사한 죄밖에 없다. 문건을 유포하려고 복사한 것도 아니다. 당시에 승마협회 정보를 캐고 있었던 게 실수였다는 생각이 든다.”

Q : 지금 심정은.
A : “5개월가량 복역하고 파면돼 퇴직금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 처음에는 공직자라는 끈을 놓지 못해 힘들었다. 20년 넘게 몸 바쳤던 생업이니까. 법정구속이 된 뒤엔 다 놓게 됐다. 지금은 보증금 6000만원에 월세 50만원으로 서울 강동구 다세대 주택에 산다. 이번에 최순실 사태를 보면서 진실은 언젠가 밝혀진다는 희망을 갖게 됐다.”


[우병우] 7일 조선일보는 수사를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모습을 촬영해 보도했다. 사진 속 우 전 수석은 팔짱을 낀 채 편안하게 웃고 있고, 검찰 직원으로 추정되는 두 사람은 다소곳이 앞으로 손을 모으고 있다. 


우 전 수석은 2009년 노 전 대통령 뇌물수수 혐의를 수사하며 직접 신문한 인물이다. 당시 우 전 수석이 노 전 대통령을 독대하며 “노무현 씨, 당신은 더 이상 대통령도, 사법고시 선배도 아닌 그저 뇌물수수 혐의자로서 이 자리에 앉아 있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http://v.media.daum.net/v/20161111023204748



정윤회 프로필

정윤회는 박근혜의 비서로 활동한 인물로, 정윤회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 사건으로 주목을 받았다. 위키백과

출생: 1955년 (정윤회 나이 60–61세), 정윤회 고향  강원도 정선군 임계면

학력: 경희대학교 (–1993년)

자녀: 정윤회 딸 정유라

배우자 정윤회 아내 최순실(이혼)

정윤회 학력  1974년 서울 보인상업고등학교를 졸업(30회)한 것으로 보인다. 연세대 또는 성균관대를 나왔다는 소문이 있었으나 실제로는 1993년 3월 경희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관광경영학 석사를 받았다고 한다.[4] 1981년부터 대한항공 보안승무원으로 십수년간 직장 생활을 했다는 보도도 있다.[5][6]

1995년에 40세의 나이로 1세 연하인 돌싱 최순실과 결혼했다. 그 당시 최순실의 아버지 최태민은 이미 1년 전에 사망한 후였다. 그 해에 강남구 청담동에 일식당 '풍운'을 개점했다.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