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해진 '맨투맨' 첫촬영 '미스터리 경호원' 변신 2016.10.20.

배우 박해진의 차기작 '맨투맨'을 향해 전 세계 팬들의 열띤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박해진은 지난 17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일대에서 JTBC 드라마 '맨투맨(Man To Man)' (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의 첫 촬영을 시작으로 본격 촬영에 들어갔는데요.

이어 살짝 공개된 사진 속 박해진은 말끔하게 넘긴 헤어 스타일에 짙은 그레이색 롱코트를 매치, 어느새 드라마 속 김설우의 모습으로 품격 있으면서도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내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특히 이날 박해진의 첫 촬영일에 맞춰 국내를 비롯해 중국, 일본, 홍콩, 대만, 베트남 등 전 세계 팬들이 일제히 드라마의 대박을 기원하는 열렬한 응원 SNS를 올려 더욱 이목을 집중 시켰다고합니다.

실제 팬들은 17일 9시를 기점으로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웨이보 등 각종 SNS를 통해 갖가지 디자인의 컵을 매개로 정성과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사진 및 영상들을 자발적으로 올렸고, 다양한 언어로 "박해진 '맨투맨' 촬영 잘 되시길, 다시 기록을 깹시다", "'맨투맨' 식구분들 수고 많습니다. 배우님들 잘 부탁 드립니다", "오빠 힘내세요 우리가 있잖아요", "'맨투맨' 파이팅! 대박 기원" 등의 메시지를 전하며 드라마를 향한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이에 소속사 관계자는 "처음 박해진의 베트남 팬으로부터 시작된 제안이 다양한 나라에서 생각지도 못한 각양 각색의 정성 어린 응원들로 이어져 감동 그 자체였다"며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한편, 박해진은 JTBC 기대작 '맨투맨(Man To Man)'에서 천의 얼굴을 지닌 국정원 고스트 요원 김설우 역을 맡아 전작 '치즈인더트랩'의 유정 선배와는 또 다른 새로운 변신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박해진을 주축으로 박성웅, 김민정, 정만식, 연정훈, 채정안, 천호진, 장현성, 이시언, 태인호 등 명불허전 배우들이 대거 합류한 '맨투맨'은 100% 사전 제작으로 내년 상반기에 방영될 예정 입니다.

 


<소문난 칠공주>의 ‘연하남’ 박해진은 드라마가 계속 높은 인기를 끌어 자주 인터뷰할 기회가 마련됐다. 그와의 첫 번째 인터뷰 당시의 일이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연예가중계>의 당시 MC이던 강수정에게 인사말을 부탁하자 그는 다짜고짜 “살을 좀 빼셔야 할 것 같아요”라고 말해버렸다.

나름대로 웃음 유발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인데 그로 인해 순식간에 분위기가 싸해진 건 어쩔 수 없었다.
 


박해진은 신봉선 친구의 아는 동생으로 밝혀졌다. 신봉선은 "해진이라고 감히 이름을 부를 수 없어서 '왕자님'이라고 불렀다"고 털어놨다.

박해진은 "신봉선은 그 때가 예쁘냐, 지금이 예쁘냐"는 질문에 "그걸 말이라고 하냐"고 핀잔을 줬다.

박해진은 "그 때는 저렇게 안 생겼다"며 "하관이 좀 더 넓었다. 입체적으로 나오고 있다"고 폭로했다.
 


"전지현을 직접 보면 눈이 편안해진다. 다양한 미인을 자주 봐왔지만 (전지현의 경우는) 굉장히 자연스러운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현대 의학기술이 워낙에 발전하다보니(얼굴에) 뭐가 많이 들어가있지 않나. 

그것이 잘못되었다는 것은 아니지만 평소 그런 모습에 익숙해져 있었는데 그렇지 않은 모습을 보니 눈이 시원해졌다" 라며 

"서울 한 복판에 있다가 산에 들어간 느낌 같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서로를 칭찬하는 시간이 끝나고 서로의 못난점을 맞춰야 하는 시간이 다가왔다. 

박해진은 아주 담담히 "된장녀"라고 말해 이제까지의 핑크빛 분위기를 무참히 깨뜨렸다.

이에 서인영도 "멀대같다", "옷을 못 입는다"고 반격했으나 박해진의 "착해지면 좋겠다'는 발언에 KO패를 당했다.
 


박해진은 “데뷔전 지인들과 트렌스젠더바에 갔었다. 술집마담이 옆에 앉았는데 언 듯 봐도 손에 굳은살과 280mm가 족히 돼 보이는 발이 눈에 띄었다"고 말해 웃음을 터트렸다.

그는 “그 분들은 밤늦게 일하시는 분들이라 시간이 지나면 (수염 때문에) 입 주위가 퍼래지더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박해진은 “여자친구가 말하기 전에 챙겨주는 스타일”이라며 자신은 보면 뭐가 필요한지 안다고 했다.  

긍정적인 대답을 기대한 신봉선이 “저는 뭐가 필요한 거 같아요?”라고 물었다.

질문하기가 무섭게 박해진은 “다이어트가 필요한 거 같습니다”라고 대답해 출연자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미선이 “재미있으시다”며 “저는 뭐가 필요한 거 같냐”고 물었다. 이번 질문에도 박해진은 서슴없이 “적당한 보톡스”라며 직설적인 대답을 했다.

박해진의 대답에 박미선은 표정이 굳어졌다. 박미선은 “정확하시다”고 말해 웃음으로 넘겼다.


한편, 박해진은 함께 드라마에 출연하는 조윤희에게 화이트닝 제품이 필요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출처 : 베스티즈

박해진 프로필
박해진은 대한민국의 배우다. 2006년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로 데뷔했으며, 이후 《하늘만큼 땅만큼》, 《에덴의 동쪽》, 《내 딸 서영이》, 《별에서 온 그대》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2011년부터는 《첸더더의 결혼이야기》를 시작으로 중국에도 진출하였다. 이러한 중국의 인기에 힘입어 그는 한국배우 최초로 중국서 우표가 발행되기로 계획되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출생: 1983년 5월 1일 (박해진 나이 33세)이며, 박해진 고향 부산광역시 입니다.
박해진 키: 185cm 72kg, 박해진 혈액형 A형
영화: 설해, 젓가락
수상: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
수상 후보 선정: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남자 인기상
학력 초읍중학교
부산정보고등학교
신라대학교 중퇴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 연기예술학부 졸업
별명 건프라 나이키 운동화 수집, 가구 인테리어 작업
가족 부모님, 누나
데뷔 전 조현병, 우울장애 등 정신질환 병력을 이유로 징병검사에서 군대 면제에 해당하는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으나, 허위 병력이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되어 무혐의 처분되었다. 면제 판정 후에도 1년 6개월 간 치료를 지속했다는 게 그 근거라고 한다.

박해진 보아 열애설 논란 사진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