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미란 "남편, 게임머니로 사고 쳐..아직 빚 갚는 중"


라미란이 과거 남편의 빚을 아직 청산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라미란은 14일 밤 11시10분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홍진경, 제시, 김숙, 민효린과 함께 15년 전 살던 자신의 신혼집을 찾아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라미란은 "나의 신혼은 그렇게 달콤하지만은 않았다. 남편 사업이 침체기였다. 신랑도 힘들고 나도 힘들었다. 여기를 나갈 때쯤에는 전기세도 못 낼 지경이었다. 그래서 아기를 낳자마자 친정에 더부살이를 시작했다"며 "연극하다가 임신을 해서 배가 부르니까 집에서 놀고 있었다. 배 부른 채 벼룩시장에 가서, 겨울에 안 입는 옷가지 같은 걸 들고 가서 장사를 했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라미란은 "남편이 사고를 쳤다. TV뉴스에도 등장했다. 게임 머니를 수집해서 파는 일이 있었다. 그걸 남편이 하겠다고 해서, 몇 천 만원 빚을 지고 시작했는데 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경찰이 들이닥쳐서 끌려갔다. 배가 부를 때였다"며 "돈을 벌고 싶어서 그랬던 거다. 그 마음은 알겠지만 만날 카드 회사에서 전화 오고 그랬다"고 말을 이었습니다.

라미란 신혼집 공개


"빚을 다 갚았냐"고 묻자 라미란은 "아직 있다. 내가 돈을 번 지 얼마 안 됐다. '응팔'까지 무명 기간이 22년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라미란은 "지금은 남편 막노동 일을 관둔 지 꽤 됐다. 지금은 다른 일을 한다"라며 "부동산 중개업을 하는데 1년째 한 채도 못 팔았다"라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이어 "(사무실이) 집에 가까이 있어서 다행히도 집안일이라도 한다. 집 좀 보러 와달라"라면서도 "둘 중에 한 명이라도 벌 수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이냐고 서로 느낀다"고 전했습니다.

라미란 가족 사진


한편, 지난해 라미란은 막노동 일을 하는 남편이 창피하지 않고 자랑스럽다고 밝혀 화제가 된 바 있습니

2016/10/08 - [화제인물누구] - '언니들의 슬램덩크' 라미란 "유시민 오빠라고 부르면 되죠? 미세먼지 심각성" 토론

2016/08/17 - [맛있는이야기] - '막돼먹은 영애씨15' 라미란, 남편 김진구 아들 김근우 사진 공개 "직업 막노동?"

다.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은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