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가 삼킨 고두심 1억 제주예총, 고두심 성금 1억 유용 논란 "서정용 회장 개인용도 사용 후 결손처리"

예총회관 건립기금 전 회장이 개인용도 사용 후 결손처리 

제주예술인총연합회(제주예총)가 회장이 유용한 공금을 결손처리 해 제 식구 감싸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유용된 공금은 배우 고두심 씨가 제주예술발전을 위해 제주도 일주를 하며 모금한 기금입니다.

제주 출신 배우 고두심씨는 지난 2002년 10월 연기생활 30년을 맞아 제주에서 7박8일간 200㎞를 걸었다. 이때 성금 1억여 원을 모아 제주예총회관 건립기금으로 기부했습니다.

제주 문화 발전을 위한 고두심의 사랑과 시민들의 열의가 만들어낸 성금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돈은 온전히 쓰이지 못했습니다.

지난 2005년 제주예총 서정용 회장은 자신이 운영하던 제주민속관광타운 직원 급여를 위해 이 돈을 담보로 대출한 뒤 갚지 못했다고 합니다.

서 회장은 2006년 초 자체감사에서 이 사실이 적발돼 그해 3월 회장직을 사퇴했습니다.

당시 예총 이사회는 서 회장 고발 여부를 놓고 의견을 대립하다 지불각서를 받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서 회장은 2008년 한차례 100만 원을 입금 한 후 변제를 미뤘습니다.

이에 예총은 2010년 2월 3일 또 다시 서 회장으로부터 2010년부터 2014년까지 2천만원씩 변제한다는 내용의 각서를 받았습니다.

각서에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어떠한 조치도 따를 것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었습니다.

이에 서 회장은 2010년 8~12월, 2011년 1~12월 동안 60~200만 원을 입금해 지금까지 1140만 원을 변제했다. 사실상 이자금액도 갚지 못한 것이다. 이후 서 회장은 변제를 멈췄습니다.

그리고 제주예총은 지난해 2월 정기총회를 열고 나머지 금액을 모두 내부적으로 결손처리했습니다.

당시 고두심 씨의 기부금은 서 회장의 개인 통장으로 입금됐다는 것이 제주예총의 입장이다.

통상 결손처리는 대상자가 재산이 없거나 행방불명 된 경우 등 징수 가능성이 없는 경우 행한다고 합니다.

당시 정기총회를 개최했던 제주예총 강창화 전 회장은 "이사회에서 결정이 되지 않아 총회를 열었고 11개 단체 3명의 대의원들의 투표를 통해 이 돈을 결손 처리하는 걸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총회 회의록에는 불용처리 하자는 의견이 있었으나 '결손처리'라는 내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사무처장이던 현 제주예총 부재호 회장은 "내부적으로 결손처리를 했으나 이 같은 사실을 서 회장에게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서 전 회장은 "제주예총 관계자로부터 결손처리 됐다고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고두심 모금 일주 당시 개인비용로 숙박비와 밥값 등 3000만 원을 썼고 그 이후에 열린 사진전에서도 3000만 원을 사용했다"며 자신이 제주 문화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서 전 회장의 주장처럼 도일주와 사진전 등에 본인 돈을 사용 했는지에 대한 자료나 증거는 제주예총에서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제주예총 부재호 회장은 "나중에라도 당연히 받아야 하는 돈이고 받지 못할 경우 어떻게 받아야 할지 앞으로 해결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두심이혼이유 남편 김지홍 남편의 그런 모습을 지켜보는 저 역시 많이 힘들었죠. 그 사람이 힘들어 할수록 용기를 주면서 극복할 수 있는 힘이 되어 주고 싶었는데, 그런 마음까지도 그 사람에게는 커다람 부담감으로 다가왔나 봅니다. 그리고 스스로 자신을 찾기 위해서는 자기가 의지할 수 있는 주변의 모든 것들로부터 벗어나야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아요"

고두심 강호동 루머도 해명..40년 배우삶 '굴곡지다'

고두심은 "가까운 사람들이 말을 붙여서 과장했단 말을 듣고 화나긴 했지만 주변 조카들이 인기가 없으면 소문도 안 난다며 신경쓰지 말라더라"라며 "무슨 프로그램에 나와서 맞다, 아니다 얘기하는 건 아니라 생각했다"고 루머에 대한 해명과 함께 마음고생도 털어놨다.


고두심 아들 사망? “배우지망생 아들 지금은 회사원”

고두심, “배우지망생 아들 지금은 회사원”

고두심은 또 “아들은 지금 회사에 잘 다니고 있고 딸은 오는 8월 쌍둥이 출산을 앞두고 있다”고 아들과 딸의 근황을 전했다.

고두심 프로필

배우

고두심은 대한민국의 배우이다. 김혜자와 함께 대한민국 국민엄마라는 수식어가 붙은 배우이다. 1972년 데뷔 이후 6번의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이는 역대 3사 연기대상 통합 최다 수상기록이며 더불어 KBS,MBC,SBS 3사 연기대상을 모두 수상하여 배우로서는 최초, 지금까지도 유일하게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수상기록을 가진 배우이다. 김혜자/나문희/윤여정과 더불어 여배우들의 대표적인 롤모델로 꼽히는 정통 연기파배우이다. 

출생: 1951년 5월 22일 (고두심 나이 65세), 고두심 고향 제주시

영화: 굿모닝 프레지던트, 인어 공주, 가족의 탄생, 더보기

수상: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 대종상 여우조연상, 더보기

수상 후보 선정: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학력[원본 편집]

제주남초등학교

제주여자중학교

제주여자고등학교 졸업

제주대학교 명예 문학박사 (2010년)[2]

신체 키 157cm

가족 슬하 1남 1녀[1]

종교 무종교 → 불교(법명 : 정각심)

연기대상 최다수상자이자 방송 3사에서 모두 대상을 수상한 유일한 배우이다. 

고두심 전남편 김지홍 1998년 이혼  

 디어 마이 프렌즈 고두심 아들 김정환 사진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