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마이베이비’ 조연우, 부인 차세원 아들 조이안 공개 "아빠보다 나은체력?"

 

늦깎이 아빠 조연우의 아들 조이안이 탄탄한 등근육을 뽐내 ‘아빠보다 나은 아들’로 등극했습니다.

30일 오후 4시 50분에는 SBS ‘오마이베이비’에서는 46세 늦깎이 아빠 조연우와 16개월의 파워베이비 조이안의 극과극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처음 탄산음료를 맛본 ‘이안이’는 눈을 번쩍 뜨며 톡 쏘는 짜릿한 탄산음료의 맛에 감탄했다. 또 상의까지 탈의하고 까르르 웃으며 행복해 하고 윗옷을 벗은 16개월 이안이의 탄탄한 등 근육에 모두가 놀라 입이 다물어 지기도 전에, 푸시업까지 완벽하게 성공하며 ‘아빠보다 나은’ 체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이날 현대무용을 전공한 이안이의 엄마 차세연씨도 손연재 뺨치는 유연함으로 스트레칭 시범을 보였다. 그런데 엄마를 따라하던 이안이가 갑자기 이곳이 아프다며 어딘가를 손가락질했다. 이안이가 가리킨 그곳을 보고 폭소하던 아빠도 곧이어 아들의 아픔에 공감을 하며 고개를 끄덕여 현장의 ‘오마베’스태프들을 웃음바다로 빠뜨렸다는 후문입니다.
특히 이날 배우 조연우는 일상에서 좀비로 변신하지만 얼마 못 간다. 46세의 배우 조연우가 영화 ’부산행’의 좀비로 빙의한다. 46세 늦깎이 아빠 조연우와 16개월의 파워베이비 조이안의 극과극 일상이 공개됩니다. 
아빠 조연우는 찌는 듯한 폭염에도 아이를 위해 좀비로 변신한다. 온몸이 오싹해질 정도로 리얼했던 아빠의 변신한 탓에 이안이는 좀비를 보고 도망가다가 다리에 힘이 풀릴 정도로 놀라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아들을 위해 폭염 속에서 땀을 뻘벌 흘리면서도 방바닥을 기어다니고 이불까지 뒤집어 쓰며 아들과 돌아준 뒤, 조연우는 저질체력을 뽐내며 앓는 곡소리를 멈추지 않아 엄마 차세원까지 당황하게 했습니다.
또한 아들 이안이를 위해 비눗방울을 불어주기 시작하지만, 조연우 아내 16세 연하 차세원씨 보다도 현저히 떨어지는 폐활량으로 비눗방울을 제대로 만들지도 못해 민망한 상황이 계속해서 연출되었다는 후문 입니다.
늦깎이 아빠 46세 조연우의 요절복통 일상이야기는 30일 오후 4시 50분 SBS ‘오마이베이비’를 통해 공개됩니다.


조연우 프로필
배우
조연우는 대한민국의 연기자이다. 1992년 연극배우 첫 데뷔하였고 2003년 SBS 서울방송 드라마 《올인》으로 텔레비전 연기자 데뷔했다. 위키백과
출생: 1971년 5월 30일 (조연우 나이 45세), 대한민국
조연우 키: 187cm
배우자: 조연우 아내 차세원
영화: 올드미스 다이어리 극장판
본명 조종욱
자녀 조이안(아들)

조연우 부인 사진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공감버튼 큰 힘이 되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